‘손석희·윤장현·김웅이 왜 나와’ 조주빈의 이상한 발언

작성자
sajwndfl
작성일
2020-03-25 11:34
조회
16

611211110014401650_1_20200325090402908.jpg?type=w430원본보기


미성년자를 포함한 여성을 협박해 성 착취 불법 촬영물을 제작하고 유포한 텔레그램 '박사방' 운영자 조주빈이 25일 오전 서울 종로경찰서에서 검찰로 송치되기 전 취재진 질문에 답하고 있다. 연합뉴스

인터넷 메신저 텔레그램에서 미성년자를 포함한 여성들의 성 착취물을 제작·유포한 혐의를 받는 ‘박사방' 운영자 조주빈의 얼굴이 드디어 공개됐다. 조주빈은 미리 준비한 듯 취재진 앞에 서서 사죄하면서 손석희 JTBC 사장과 윤장현 전 광주시장, 김웅을 언급했다. 이후 온라인 커뮤니티와 SNS엔 해당 발언이 회자되며 “거기서 왜 손석희‧윤장현이 나오냐”며 의아하다는 반응이 쏟아졌다.

서울지방경찰청은 아동·청소년의 성보호에 관한 법률 위반 등 혐의로 구속된 조씨를 25일 오전 기소의견으로 검찰에 송치했다. 서울 종로경찰서 유치장에 입감됐던 조주빈은 이날 오전 8시쯤 경찰서에서 나와 모습을 드러냈다. 그는 마스크는 쓰지 않았다. 다만 목에 푸른색 보호대 차고 있었다. 머리에도 붕대를 붙이고 있었다.

취재진 앞에 선 조주빈은 “손석희 사장님, 윤장현 시장님, 김웅 기자님을 비롯해 저에게 피해를 입은 모든 분들께 진심으로 사죄의 말씀을 드린다. 멈출 수 없었던 악마의 삶을 멈춰주셔서 정말 감사하다”고 했다. 이후 “음란물 유포 혐의 인정하냐” “피해자들에게 할 말 없냐” “범행 후회 안 하냐” “살인 모의 혐의 인정하냐” “범행 왜 했냐” “걸리지 않을 거라고 생각했냐” “미성년자 피해자들 많은데 죄책감 안 드냐” 등의 질문에 답변하지 않고 호송차를 타고 현장을 떠났다.



조주빈의 모습이 공개된 직후 인터넷 포털사이트에서 손석희·윤장현·김웅의 이름이 왜 거론됐는지 궁금하다는 반응이 쏟아졌다. 일각에선 “조주빈이 이들을 비판하는 댓글을 많이 써서 그런 게 아니냐”는 분석을 내놓기도 했다. “조주빈이 이들의 이름을 도용했기 때문”이라는 추측도 있었다.

조주빈은 2018년 12월부터 올해 3월까지 아동성착취물 등을 제작해 돈을 받고 텔레그램 박사방에 유포한 혐의 등을 받고 있다. 지난 16일 검거 직후까지 자신이 박사임을 부인하다가 조사 과정에서 시인했다. 조주빈은 성폭력범죄처벌법 혐의로 신상이 공개된 첫 번째 사례다. 지금까지는 특정강력범죄처벌법에 따라 고유정, 안인득, 김성수 등 주로 살인범 신상이 공개됐었다.



온라인바카라 천금주 기자, 영상=최민석 기자 juju79@kmib.co.kr

▶ 네이버에서 국민일보를 구독하세요(클릭)
▶ 국민일보 홈페이지 바로가기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전체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