빅뱅 대성, 전역 후 12억 세금 폭탄→대부업체 52억 빚

작성자
sajwndfl
작성일
2019-11-21 14:21
조회
16

0004521332_001_20191121082002364.jpg?type=w430원본보기

(사진=연합뉴스)
[이데일리 김민정 기자] 그룹 빅뱅 멤버 대성이 세무당국으로부터 12억 원의 세금을 납부할 것을 요구받았다.

지난 20일 방송된 채널 A는 대성 건물에서 일어난 불법 유흥업소 영업 보도 이후 상황에 대해 전했다.

보도에 따르면 대성의 건물에서 운영하던 유흥업소의 성매매 정황이 불거지자 경찰 전담팀이 나서 수사했고, 세무당국은 최근 대성에게 약 12억 원의 지방세를 추가로 내라고 했다.

이는 대성이 지난 2017년 해당 건물을 인수하고 낸 취득세와 재산세가 유흥업소가 아닌 일반음식점이 입주한 기준으로 부과돼 탈루한 세금이 있다고 봤기 때문이다.

당시 대성 건물의 지하 1층, 지상 5층부터 8층까지 총 다섯 개 층에서 유흥업소가 영업한 사실이 확인된 바 있다.

이에 대해 대성 측은 유흥업소 운영 사실을 몰랐었다고 해명했지만, 세무 당국은 중과세 부과는 이와 무관하다는 입장이다.

현재는 당시 건물에 입주했던 유흥업소들이 모두 문을 닫고 내부 리모델링 공사가 진행 중인 상황. 해당 유흥업소를 상대로는 서울지방국세청 개별 소비세 탈루 의혹 조사도 진행 중이다.

특히 대성 측은 해당 건물을 담보로 대부업체에 52억 원을 빌린 사실도 확인됐다. 대성은 지난 2017년 310억 원을 주고 건물을 살 당시 은행에서 대출을 받았고, 매물로 내놓은 건물이 팔리지 않은 상태에서 대출 기간이 끝나버렸던 것. 이에 채널 A는 대성이 대부업체에서 빌린 돈을 은행 대출을 갚기 위해 쓴 것으로 파악했다.

한편 경찰은 지난 10일 제대한 대성을 소환해 유흥업소의 로얄카지노 불법영업 사실을 알면서도 방조했는지 등을 조사할 계획이다.

김민정 (a20302@edaily.co.kr)

네이버 홈에서 ‘이데일리’ 뉴스 [구독하기▶]
[마감임박] 5G 글로벌 대세를 잡아라! [무료등록▶]

<ⓒ종합 경제정보 미디어 이데일리 -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전체 0

Close Menu