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떻게 생후 5일 된 아기를···" 부산 신생아 두개골 골절 'CCTV 영상' 일파만파

작성자
sajwndfl
작성일
2019-11-12 10:44
조회
5

0003649768_001_20191112084751843.jpg?type=w430원본보기


/연합뉴스
[서울경제] 부산의 한 산부인과에서 신생아가 두개골이 골절로 의식불명에 빠진 가운데 경찰이 이 병원의 폐쇄회로(CC)TV 영상을 공개하면서 파문이 확산되고 있다.

11일 부산 동래경찰서는 아동학대 혐의로 A병원에서 근무하던 간호사 B씨를 불구속 입건했다. 병원장도 관리 소홀의 책임을 물어 의료법 위반 행위로 입건했다.

경찰 조사에 따르면 신생아실에서 근무하던 B씨가 생후 닷새가 된 피해자 C양을 거칠게 다루는 등의 정황이 포착됐다.

경찰이 공개한 폐쇄회로(CC)TV 등에는 지난달 20일 새벽 1시쯤 B씨가 혼자 신생아실에서 근무하며 엎드린 C양의 배를 양손으로 잡고 던지듯 아기 바구니에 내려 놓는 장면이 담겼다. 지난달 18일과 19일 영상에도 C양을 부주의하게 옮기거나 수건으로 툭 치는 등의 장면이 찍힌 것으로 전해졌다.

경찰은 이를 토대로 B씨에 대한 구속영장을 신청했으나 법원에서 증거인멸이나 도주의 우려가 없다고 판단해 영장은 발부하지 않았다.

C양은 지난달 20일 밤 11시쯤 무호흡 증세를 보여 대학병원으로 긴급 이송됐고, 두개골 골절로 인한 뇌출혈 진단을 받았다.

A병원의 CCTV는 정상적으로 작동하고 있었으나 C양이 무호흡 증세를 보이기 전 일부 시간의 영상은 남아 있지 않은 것으로 알려졌다.

현재 경찰은 디지털 포렌식을 통해 사라진 바카라사이트 기록을 확인하는 한편 학대 정황과 골절 사고 간의 인과관계가 있는지를 파악하는데 수사력을 집중하고 있다.

한편 C양의 부모가 사건의 진상규명을 요구하며 청와대 국민청원 게시판에 올린 글은 11일 오후 2시 기준 9만9,000명을 넘어섰다. 신생아 아빠라고 밝힌 청원인은 “대한민국에서 다시는 이런 일이 발생하지 않도록 철저한 수사를 통한 진상규명으로 관련자들을 처벌해 달라”고 호소했다.
/김경훈기자 styxx@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전체 0

Close Menu