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양치질 한 것도 기억 못한다"던 전두환, 버젓이 골프 라운딩

작성자
sajwndfl
작성일
2019-11-08 12:58
조회
11
[머니투데이 박가영 기자] ['알츠하이머' 재판 출석 거부, 골프장서 목격…언어·기억장애 등 증상 안보여]

0004306581_001_20191108101224078.jpg?type=w430원본보기


전두환 전 대통령이 7일 오전 강원도 홍천의 한 골프장에서 5·18 광주민주화운동에 대해 묻는 임한솔 정의당 부대표 질문에 "광주하고 내하고 무슨 상관이 있어. 나는 광주 학살에 대해서 모른다"며 답변하고 있다./사진=뉴스1강원도 홍천의 한 골프장에서 전두환씨(88)가 지인들과 골프를 즐기는 모습이 포착돼 논란이 일고 있다. 그동안 전씨가 알츠하이머병 등 건강상태, 고령 등을 이유로 재판에 출석하지 않았던 터라 비난이 거세게 일고 있다.

임한솔 정의당 부대표는 7일 전씨가 이날 오전 강원도 홍천의 한 골프장에서 골프를 치는 모습이 담긴 동영상을 공개했다.

영상 속에서 전씨는 임 부대표에게 "광주하고 나하고 무슨 상관이 있어? 나는 학살에 대해 모른다", "나는 광주 시민 학살하고 관계없다"라거나 "발포명령을 내릴 위치에 있지도 않은데 군에서 명령권 없는 사람이 명령을 하느냐. 너 군대는 갔다 왔냐"고 말한다.

'1030억원에 이르는 미납 추징금을 내지 않느냐'는 임 부대표 질문에 "자네가 좀 납부해 주라"고도 답하는 등 알츠하이머 환자에게서 볼 수 있는 언어장애, 실어증, 기억장애 등의 증상이나 불편한 모습은 전씨에게서 찾아볼 수 없었다.

임 부대표는 "전씨가 가까운 거리는 카트를 타지 않고 걸어서 이동했다. 스윙하는 모습이나 대화하는 모습을 봤을 때 88살이라는 고령이 무색할 정도로 기력이 넘치고 건강해 보였다"고 전했다.

이어 "아주 맑은 정신에서 저와 대화를 나누는 모습을 보면서 정신건강에도 문제가 없다는 것을 느낄 수 있었다"며 "알츠하이머 환자가 절대 보일 수 없는 모습"이라고 설명했다.

전씨는 지난해 알츠하이머를 앓고 있다고 공식 발표했다. 고(故) 조비오 신부를 '성직자라는 말이 무색한 파렴치한 거짓말쟁이'라고 표현해 2017년 고인의 명예를 훼손한 혐의로 기소된 전씨는 2018년 8월 첫 공판기일을 앞두고 건강상의 이유를 들며 재판 불출석 의사를 밝혔다.

전씨의 부인 이순자씨는 민정기 전 청와대 비서관 명의로 낸 입장문에서 "전 전 대통령이 2013년 알츠하이머 진단을 받은 뒤 지금까지 의료진이 처방한 약을 복용해 오고 있다. 전 전 대통령의 현재 인지 능력은 회고록 출판과 관련해 소송이 제기돼 있는 상황에 대해 설명을 들어도 잠시 뒤 기억하지 못할 정도"라고 설명했다.

또 1995년 옥중 단식과 2013년 검찰의 자택 압수수색, 재산 압류 소동 등 극도의 스트레스를 발병의 배경으로 밝힌 뒤 "그동안 적절한 치료 덕에 증세의 급속한 진행은 피했지만, 90세를 바라보는 고령 때문인지 최근 인지능력이 현저히 저하됐다"고 전했다.

전씨 측은 복수의 매체를 통해 "전 전 대통령이 불과 10분 전 이를 닦은 사실도 기억하지 못해 하루에 양치질만 10번씩 할 정도다. 조금 전 들은 얘기나 만난 사람도 기억하지 못한다"고 주장하기도 했다.

이같은 주장이 무색하게도 전씨는 재판 출석을 거부한 그해 4월에도 골프를 쳤다는 의혹이 제기됐다. 윤소한 정의당 원내대표는 당시 "방금 한 일도 기억 못해서 하루에 10번씩 양치질을 한다고 주장하는 전씨가 골프를 쳤다는 것은 세계 의학계에 기적의 사례로 보고돼야 할 일"이라고 비난했다.

첫 공판기일에 알츠하이머병을 이유로 불출석한 전씨는 지난 1월7일 재개된 공판기일에는 독감과 고열을 이유로 불출석했다. 이에 법원은 전씨에 대한 구인영장을 발부했고, 전씨는 지난3월11일 마침내 법정에 모습을 드러냈다. 당시 전씨는 부축 없이 혼자 걸어 들어갔으며, 취재기자들의 질문에 "아! 왜 이래?"라며 신경질적인 반응을 보이기도 했다.

슬롯사이트 박가영 기자 park0801@

▶바람피운 남편 이혼 요구한다면 [변호사상담]
▶CEO 만든 엄마의 교육법 [투자노트] 네이버 구독

<저작권자 ⓒ '돈이 보이는 리얼타임 뉴스' 머니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전체 0

Close Menu