압구정·반포·여의도 등 서울 27개동 분양가상한제 적용

작성자
sajwndfl
작성일
2019-11-06 13:14
조회
11
[앵커]

정부가 조금 전 분양가상한제 적용 대상 지역을 발표했습니다.

강남 22개 동을 비롯해 아현동, 한남동ㆍ보광동, 성수동, 여의도동 등 서울에서만 총 27개 동이 대상 지역으로 선정됐습니다.

취재기자 연결합니다.

신지수 기자, 어떤 지역들인지 자세히 전해주시죠.

[리포트]

네, 국토교통부가 조금 전 주거정책심의위원회를 열어, 분양가상한제 대상 지역을 발표했습니다.

서울 27개 동이 적용 지역으로 선정됐는데요.

강남4구에는 22개동이 선정됐습니다.

지역별로 보면 강남구는 대치, 삼성, 압구정 등 8개 동이, 서초구는 잠원, 반포 등 4개 동이, 송파구는 잠실, 송파, 문정 등 8개 동이, 강동구는 길동, 둔촌동 등 2개 동이 선정됐습니다.

마포, 용산, 성동 이른바 마용성의 경우, 총 4개동이 선정됐습니다.

마포는 아현동이, 용산구는 한남, 보광동이, 성동구는 성수동1가가 포함됐습니다.

영등포구는 여의도동이 선정됐습니다.

정부는 이번에 광역 단위가 아닌, 과열이 우려되는 지역에 대해 동(洞) 단위로 '핀셋 지정'했으며, 앞으로 집값 추이를 보면서 적용 지역을 더 추가할 수 있다고 밝혔습니다.

분양가상한제는 현재는 공공 아파트에만 적용돼 왔는데요.

이번 발표를 계기로 2015년 4월 이후 사실상 중단됐던 민간 아파트 분양가상한제가 본격적으로 작동하게 됐습니다.

이에 따라 오늘 발표된 지역에서 새로 짓는 아파트들은 앞으로 정부와 지자체가 제시한 가격으로 분양가를 매겨야 합니다.

땅값을 공시지가에 준해서 책정하고, 건축비도 정부가 정한 기본형 건축비를 참고해서 산정해야 합니다.

이렇게 되면 민간에서 주변 온라인카지노 시세를 참고해 값을 매길 때보다 분양가가 20에서 30% 내려갈 것으로 전망됩니다.

분양가상한제 본격 시행과 더불어, 김현미 국토부 장관은 시장 상승세를 부추기는 투기 수요를 차단하기 위해 자금 출처를 면밀히 들여다보겠다고 강조했습니다.

지금까지 경제부에서 KBS 뉴스 신지수입니다.

신지수 기자 (js@kbs.co.kr)

▶ 콕! 찍어주는 재미 ‘크랩(KLAB)’

▶ ‘여심야심(與心ㆍ野心)’ 취재기자가 전하는 국회 뒷 이야기

▶ 네이버 채널 KBS뉴스 구독! 시원하게 털어드립니다
전체 0

Close Menu