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MW 신형 X6, ‘SUV+쿠페→SUV×쿠페’…카리스마 넘치는 ‘SUV 제왕’

작성자
sajwndfl
작성일
2019-11-06 15:14
조회
17

0004458589_001_20191106120135767.jpg?type=w430원본보기


[사진제공=BMW]SUV(스포츠유틸리티비이클)가 자동차 시장을 움직이고 있다. 자동차를 새로 살 때 세단보다 SUV를 선택하는 소비자가 많아졌기 때문이다. 국내 완성차 기준으로 지난 9월에는 사상 처음 SUV가 세단보다 더 판매됐다. SUV는 4만7997대, 세단은 4만6812대가 팔렸다. 올 1~9월 누계 판매대수는 SUV가 42만8097대로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6.1% 늘었다. 이와 달리 세단은 47만2051대로 8.7% 감소했다.

국내 수입차 시장에서도 ‘SUV 전성시대’가 열리고 있다. 6일 한국수입자동차협회에 따르면 수입 SUV는 지난해 8만1166대 판매됐다. 지난 2010년에 1만4602대가 팔린 것을 감안하면 5배 이상 늘었다. 수입 SUV 점유율은 2010년 16%에서 2018년 31%로 증가했다. 올들어서도 수입 SUV 점유율은 증가 추세다. 1~9월 수입 SUV는 5만8340대 팔려 점유율 35%를 기록했다.

SUV가 대세가 되면서 ‘SUV 그 이상의 SUV’를 원하는 소비자들도 증가하고 있다. SUV는 ‘스포츠유틸리티비이클’이란 말처럼 사냥과 여행 등의 야외 레저활동(Sport)과 실용(Utility)에 초점을 맞춘 다목적 자동차다. 세단보다 넓은 공간이 최대 장점이다. 그러나 상대적으로 디자인이 투박하고 바람 저항을 많이 받아 달리는 맛이 적을 수밖에 없다.

프리미엄 브랜드인 BMW는 ‘SUV 그 이상의 SUV’를 선보이고 싶었다. 대표 모델이 X6다.

0004458589_002_20191106120135789.jpg?type=w430원본보기


[사진제공=BMW]BMW는 2008년 1월 미국 디트로이트모터쇼에서 평범한 SUV 디자인과 성능을 파괴한 X6를 선보였다. BMW가 SUV가 아닌 SAC(스포츠 액티비티 쿠페)로 정의한 X6는 SUV에 자동차 기술과 디자인의 정수라 부르는 ‘클래식 쿠페’를 결합한 게 특징이다.

쿠페처럼 우아하고 다이내믹한 성능을 발휘한 X6는 기존에 없던 시장을 개척하면서 1~2세대를 통틀어 44만대 이상 판매되는 성과를 거둬들였다.

또 메르세데스-벤츠, 재규어 랜드로버 등이 SAC 성향의 SUV를 내놓는 계기를 마련했다. 미국 사우스캐롤라이나 스파턴버그 공장에서 생산되는 모델답게 미국의 프런티어(개척) 정신에 어울리는 개척자 역할을 충실히 이행했다.

BMW는 2세대 X6를 내놓은 지 5년만인 지난달 18일(현지시간) 본사가 있는 독일 뮌헨에서 3세대 X6를 공개했다.

0004458589_003_20191106120135804.jpg?type=w430원본보기


[사진제공=BMW]신형 X6는 기존 모델보다 더 역동적이고 근육질로 다듬어져 ‘날렵한 쿠페’에 가까워졌다. 전장x전폭x전고는 4935x2004x1696mm로 기존 모델보다 26mm 길어지고 15mm 넓어지고 6mm 낮아졌다.

실내공간을 결정하는 휠베이스는 2975mm로 기존 모델보다 42mm 길어졌다. 실내공간이 더 넉넉해졌다는 뜻이다.

신형 X6는 베이스 모델이 된 X5와 다른 디자인을 통해 파생모델에서 완전히 다른 차로 진화했다. A필러(앞 유리창과 앞문 사이의 비스듬한 기둥)는 기존 모델보다 더 비스듬해졌다. 공기역학 성능을 개선하면서 쿠페다운 멋을 강조하기 위해서다.

BMW 상징인 키드니 그릴은 뭉뚝했던 기존 모델과 달리 테두리가 각진 오각형으로 다듬었다. 맹수의 이빨을 연상시키는 키드니 그릴의 세로 바를 통해 신형 X6 거친 숨소리가 흘러나오는 착각을 들게 만들 정도로 공격성을 드러낸다.

BMW는 신형 X6에 최초로 조명식 키드니 그릴을 옵션으로 적용했다. 문을 열거나 닫을 때 조명이 켜진다. 어두운 밤길에서는 신형 X6의 존재감을 돋보이게 만들어준다.

트윈 헤드램프에도 LED 헤드라이트를 기본 적용해 눈빛이 더 강렬해졌다. 여기에 어댑티브 LED 헤드라이트를 적용한 파란색 엑스자(X) 모양의 레이저 라이트를 옵션으로 선택할 수 있다. BMW 셀렉티브 빔 기술을 적용한 레이저 라이트는 하이빔 상태에서 조사 범위가 500m에 달하고 맞은 편 운전자에게 눈부심을 주지 않아 안전한 주행을 돕는다.

측면은 쿠페처럼 더 날렵해졌다. 휠 아치 윗부분만 떼서 본다면 영락없이 쿠페다. BMW 특징인 호프마이스터 킥(뒷문과 뒤 유리창 사이의 기둥인 C필러 하단의 뒷좌석 문 끝에서 유리창을 꺾이듯 감아돈 부분)도 더 날렵해졌다.

도어 손잡이 위에 배치된 선명한 캐릭터 라인(차체 옆면 가운데를 수평으로 그은 디자인 선)은 역동적인 질주 본능을 발산한다. 앞 펜더 바로 뒤쪽에 있는 공기흡입구는 안쪽이 막혀 있다. 고성능 모델의 공기흡입구는 공기흐름을 원활하게 만들기 위해 뚫려있는 경우가 많지만 X6는 ‘장식’으로 사용했다. 공기흡입구를 막아둬도 공기역학 성능에 문제가 없다는 자신감 때문이다.

후면부는 더 날렵해지고 길어진 엘자형(L) LED 리어램프로 안정감을 추구했다. 동생인 X4와 정체성을 같이 한다.

요철처럼 오목 볼록하게 굴곡을 준 수평 라인은 보는 각도나 빛에 따라 컬러나 형태가 달라보인다. 테일게이트는 가까이 가서 살펴보지 않는 한 파악할 수 없을 정도로 차체와 통합됐다. 트렁크 리드 상단에는 스포일러를 배치해 공기역학성능을 강화했다.

0004458589_004_20191106120135817.jpg?type=w430원본보기


[사진제공=BMW]실내 인테리어는 기존 모델과 전반적인 형태는 닮았지만 버튼을 줄이고 디지털 시스템을 적용해 미래지향 이미지를 추구했다. 신형 X5와 비슷하다.

송풍구 등을 각진 형태로 다듬고 크롬 테두리를 넣어 세련미를 향상했고, 고급 소재를 사용해 프리미엄 이미지도 강화했다.

12.3인치 디지털 계기판과 12.3인치 디스플레이는 작동 편의성을 향상시켰다. 새로운 운영체계 BMW OS 7.0은 운전자가 운전에 집중할 수 있게 만든다. 운전자는 터치, 아이드라이브 컨트롤러, 스티어링휠 버튼, 제스처 컨트롤, 음성 명령 중에서 선택할 수 있다. “헤이 BMW”라는 음성 문구에 응답하는 지능형 디지털 캐릭터인 BMW 인텔리전트 개인비서는 기본으로 제공된다.

파노마라 글라스 루프는 기존 모델보다 83% 넓어졌다. 여기에 1만5000개가 넘는 그래픽 패턴 조명으로 ‘별이 빛나는 밤’을 경험할 수 있는 파노라마 글라스 루프 스카이 라인지도 옵션으로 적용했다. 기어 레버 헤드 부분은 크리스탈로 마무리했다.

베르나스카 가죽으로 실내를 고급스럽게 꾸몄다. 더 고급스러운 BMW 인디비주얼 메리노 가죽 트림도 선택할 수 있다.

전고후저 쿠페형 SUV의 단점인 뒷좌석 공간도 개선됐다. 뒷좌석에 평균 체격을 지닌 성인이 앉아도 크게 불편하지 않고 답답하지 않다. 기존 모델보다 시트를 낮춰 헤드룸 공간을 확보했기 때문이다. 더 커진 파노라마 글라스 루프도 뒷좌석에서 느끼는 답답함을 상쇄시켜준다. SUV 덕목인 실용성도 포기하지 않았다. 트렁크 용량은 기본 580ℓ이고 최대 530ℓ까지 확장할 수 있다.

자동 셀프 레벨링 기능을 포함한 2축 에어 서스펜션도 갖췄다. 운전자는 오프로드를 달릴 때 차체 지상고를 최대 40mm 높일 수 있다. 차에 타고 내릴 때나 트렁크에 짐을 싣고 내릴 때는 40mm 낮출 수 있다. BMW 디스플레이키를 사용해 지상고를 원하는 높이로 설정할 수도 있다.

0004458589_005_20191106120135833.jpg?type=w430원본보기


[사진제공=BMW]시승차는 뉴 X6 M50i. 4.4ℓ V8 가솔린 엔진, 8단 스텝트로닉 변속기, 인텔리전트 사륜구동 시스템인 엑스드라이브(xDrive)를 채택했다. 최고출력이 530마력, 최대토크가 76.5kg.m에 달하는 ‘괴력’을 발산한다. 발진가속도(시속 0→100km 도달시간)는 4.3초로 슈퍼카에 버금간다. 연비(유럽 기준)는 10.4~10.7ℓ/100km, 이산화탄소 배출량은 243~247g/km다.

운전석 시트 포지션은 높아 운전 시야가 탁 트였다. 시동버튼을 누르면 중저음의 ‘그르렁’ 소리가 귀를 자극한다. 주행모드는 스포츠, 컴포트, 에코 프로 중에서 고를 수 있다. 컴포트 모드를 선택한 뒤 중저속에서 주행할 때는 럭셔리 세단처럼 편안하다.

진동을 잘 잡고 바람소리도 잘 억제해 몸이 불편하지 않다. 기존 모델보다 좀 더 푹신하면서 몸을 기분 좋게 감싸주는 시트도 안락하고 편안한 드라이빙에 한몫한다. 시속 150km를 넘어서야 비로소 바람소리를 들을 수 있다.

스포츠 모드에서는 본색을 드러낸다. 가속페달을 밟으면 폭발적으로 치고 나간다. 2톤이 넘는 육중한 거구를 움직이기 위해 8기통 엔진이 힘차게 피스톤 운동을 하는 게 느껴진다. 가속페달은 밟으면 속도를 계속 높인다. 변속도 매끄럽다.

곡선 길에서도 과속하는 거구를 통제하지 못할 것같은 두려움은 없다. 차체가 안정적이고, 손과 발의 지시를 정확히 수행하기 때문이다. 다시 컴포트 모드로 바꾸면 언제 그랬냐는 듯 바로 부드러워진다.

룸미러로 보는 뒤쪽 유리창 면적이 일반 SUV보다 좁지만 차량주변을 360도 이미지로 보여주는 파킹 어시스턴트 플러스는 5m에 육박하는 거구를 얌전하게 주차할 수 있게 지원한다.

0004458589_006_20191106120135846.jpg?type=w430원본보기


[사진제공=BMW]쿠페형 SUV 시대를 연 X6는 3세대에 이르면서 SUV와 쿠페의 결합(+) 수준을 넘어 시너지(x)까지 창출하는 SAC로 진화했다.

차체 밑부분이 다른 승용차에 가려진 신형 X6가 도로를 달리는 모습을 보면 파도를 헤치며 항해하는 요트가 연상된다. 2톤이 넘는 거구가 육중하면서도 슈퍼카 뺨치는 퍼포먼스를 내뿜으며 질주할 때는 압도적 카리스마도 발산된다.

신형 X6는 이달부터 유럽에서 본격 온라인카지노 판매에 들어간다. 국내에서는 올해 말이나 내년 초에 판매될 예정이다. 가격은 미정이다. 기존 X6의 경우 국내에서 1억580만~1억4320만원에 판매됐다.

[독일 뮌헨=디지털뉴스국 최기성 기자]

▶네이버 메인에서 '매일경제'를 받아보세요
▶뉴스레터 '매콤달콤' 구독 ▶무궁무진한 프리미엄 읽을거리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전체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