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르포] 아이폰11 출시 "애플스토어 줄 서는 게 꿈이었다"(종합)

작성자
sajwndfl
작성일
2019-10-25 10:55
조회
6
올해 1등은 15시간 줄 선 고등학생 송영준 군
"추석 용돈까지 싹싹 끌어모아 제 돈으로 샀어요"
아이폰11 분위기 반전…"5G 안 터지는데 왜 5G폰 사나요"


0004559893_001_20191025090801375.jpg?type=w430원본보기


아이폰11 국내 출시일인 25일 서울 강남구 애플 가로수길 매장에서 1호 구매 고객이 구매를 마친 뒤 기념촬영 하고 있다./강진형 기자aymsdream@

[아시아경제 임온유 기자] "아이폰 비싸다고들 하지만 오래 쓰잖아요. 지금도 아이폰6S(2015년 출시)를 5년째 사용 중입니다. 이제 배터리랑 카메라가 말썽이라 새 아이폰을 사려고 추석 용돈까지 싹싹 끌어모아서 160만원을 준비했어요."

◆아이폰11 출시…가로수길 메운 마니아들


아이폰11 시리즈 출시일인 25일 오전 애플 마니아들이 서울 강남구 애플스토어 가로수길을 가득 메웠다. 올해 1등 대기자는 학교에 체험학습 신청서를 내고 온 고등학생 송영준(18) 군. 전날 오후 5시부터 무려 15시간 동안 이곳을 지킨 송 군은 "가장 먼저 써보고 싶다는 마음에 밤샘 줄서기를 시작했다"며 "아이폰11 프로 256GB 실버를 구매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아이폰11 시리즈를 '빨리 써보고싶다'는 마음 하나로 새벽부터 줄서기를 마다하지 않은 소비자들은 송군뿐만이 아니었다. 애플코리아에 따르면 오전 8시 기준 60여명이 애플스토어 앞에 진을 쳤다. 여섯번째 대기자인 우준하(21) 씨는 애플워치5를 사기 위해 왔다. IT 회사에 다니는 우씨는 아이폰은 물론 아이패드, 맥까지 사용 중인 자타공인 애플 마니아다. 그는 "애플 스토어 앞에 줄 서보는 게 꿈이었다"며 "전체 기기 간 매끄럽게 연동되는 것이 애플의 가장 큰 장점"이라고 말했다.

0004559893_002_20191025090801416.jpg?type=w430원본보기


아이폰11 국내 출시일인 25일 서울 강남구 애플 가로수길 매장을 찾은 고객들이 아이폰11을 구매하기 위해 줄을 서고 있다./강진형 기자aymsdream@

◆"5G폰보다 4G폰이 나아" 분위기 반전


아이폰11 시리즈의 예약판매량은 전작과 비슷한 수준이다. 당초 ▲인덕션을 연상시키는 디자인 ▲5G 시대 뒤처진 4G폰 ▲전작과의 미미한 차별점 등 갖가지 약점이 부각되며 성적 부진이 예상됐다. 게다가 애플이 가격으로 한국 소비자를 차별한다는 지적까지 나왔다. 미국에서는 전작 대비 가격을 인하 혹은 동결했는데 한국에서는 동결 혹은 인상했기 때문이다. 자급제 모델 기준 아이폰11은 99만~120만원, 아이폰11 프로는 139만~187만원, 아이폰11 프로 맥스는 155만~203만원이다.

그러나 뚜껑을 열어보니 소비자들의 반응은 매우 긍정적이다. 5G폰보다 오히려 4G폰이 나은 선택이라고 말하는 이도 있다. 초기 도입 단계인 5G의 경우 비싼 요금제에 비해 체감상 이점이 크지 않다는 것이다. 실제로 미국 소비자 평가지 컨슈머리포트는 최신 스마트폰을 평가한 결과 아이폰11 프로 맥스가 95점으로 1위, 아이폰11 프로가 92점으로 2위에 올랐다고 밝혔다. 이에 따라 갤럭시S10플러스(90점)는 3위, 갤럭시S10(90점)은 5위로 밀렸다.

한편 아이폰11ㆍ아이폰11 프로 맥스ㆍ아이폰11 프로 맥스는 각각 6.1인치 LCDㆍ5.8인치 OLEDㆍ6.5인치 OLED 화면을 탑재했다. 아이폰11 프로ㆍ프로 맥스의 핵심은 초광각ㆍ광각ㆍ망원 렌즈로 구성된 트리플 카메라다.

SK텔레콤이 공식 온라인몰 T월드다이렉트를 분석한 결과 아이폰11 프로를 선택한 소비자가 44.7%로 가장 많았다. 다음으로 아이폰11(34.5%), 아이폰11 프로 맥스(20.8%) 순이었다. 색상의 경우 아이폰11은 화이트, 블랙, 퍼플 순으로 인기 있었다. 아이폰11 프로와 아이폰11 프로 맥스는 미드나이트 그린을 고른 소비자가 가장 많았다. 연령별로 보면 20대 소비자가 44%로 전체의 절반에 달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다음으로는 30대 소비자가 전체의 37%를 차지해 뒤를 이었다.

0004559893_003_20191025090801459.jpg?type=w430원본보기


아이폰11 국내 출시일인 25일 서울 강남구 애플 가로수길 매장을 찾은 고객들이 아이폰11을 체험하고 있다./강진형 기자aymsdream@

◆간만의 4G폰 특수에 이통사 경쟁도 치열


하반기 갤럭시노트10, V50S 씽큐 등의 5G 경쟁에 몰두해온 이통사도 오랜만의 4G 특수를 앞두고 마케팅 경쟁에 나섰다. SK텔레콤은 이날 서울 성동구 성수동 피어59스튜디오에서 아이폰11 출시 쇼케이스를 열었다. 추첨을 통해 선정된 가입자 3명은 아이폰11을 선물 받았다. 행사에는 가수 폴킴과 헤이즈 등이 참석해 작은 콘서트를 열기도 했다. KT와 LG유플러스 역시 각각 KT스퀘어와 강남 직영점에서 출시 행사를 열었다.

다만 공시지원금은 전작과 마찬가지로 미미한 수준으로 책정됐다. 최고 10만원 초반대에 그쳐 선택약정할인 가입률이 100%에 육박할 것으로 전망된다. 아이폰11 시리즈의 공시지원금은 SK텔레콤은 요금제별 3만4000원∼10만8000원, KT는 3만5000∼8만2000원, LG유플러스는 6만6000∼12만5000원으로 책정됐다. 한 유통업계 관계자는 "공시지원금이 낮아 자급제 모델을 유통하는 애플코리아, 프리스비 등 공인 리셀러, 쿠팡 등 온라인 슬롯사이트 채널들의 수혜가 예상된다"고 말했다.



임온유 기자 ioy@asiae.co.kr

▶ 신강재강(身强財强) 해야 부자사주라고? 나는?
▶ 초간단 퀴즈 풀고, 아이패드 받자! ▶ 재미와 지식이 가득한 '과학을읽다'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 무단전재 배포금지>
전체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