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프듀 조작 의혹' 제작진 등 구속 갈림길

작성자
sajwndfl
작성일
2019-11-05 15:30
조회
14
'프듀X' 제작진 등 4명 구속영장 실질심사
배임수재 혐의 적시…금전 거래 정황 확보한 듯
지난 7월 시즌4 시청자 문자 투표서 의혹 제기
경찰, 엠넷·기획사 등 여러 차례 압수수색
[앵커]
생방송 오디션 프로그램 투표 조작 의혹을 받는 프로 듀스 X 시리즈 제작진들과 기획사 관계자들의 구속 여부가 오늘 결정됩니다.

경찰은 이들이 순위조작을 공모하고, 금전 거래를 한 정황도 확인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차유정 기자가 보도합니다.

[기자]
프로 듀스 제작진과 연예 기획사 관계자들이 법원에 출석했습니다.

구속영장 실질심사를 받기 위해섭니다.

[안 모 씨 / '프로듀스X 101' 연출 PD : (투표 조작 혐의 인정하십니까?) 성실히 답변하겠습니다. (투표 소속사에 혜택 준 혐의 받고 계신 데 인정하십니까? 시청자분들께 한 말씀 부탁합니다.) ….]

영장에 적시된 혐의는 알려졌던 사기와 업무방해 외에 배임수재도 포함된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경찰이 실제로 투표 조작이 있었다고 결론을 내렸다는 의미입니다.

또, 제작진과 기획사가 데뷔를 목적으로 금전을 주고받은 정황도 포착된 것으로 보입니다.

논란이 시작된 건 지난 7월, 네 번째 시즌 마지막 경연에서 있었던 시청자 문자 투표 과정에서였습니다.

데뷔가 유력해 보였던 연습생들이 우르르 탈락하고 예상치도 못했던 인물들이 데뷔 조에 포함됐기 때문입니다.

특히 1위~20위까지의 득표수가 모두 특정 숫자 배수로 설명된다는 주장도 의혹을 증폭시켰습니다.

엠넷 수사 의뢰를 받은 경찰은 엠넷과 기획사 다섯 곳을 상대로 여러 차례 압수수색을 벌이고 온라인바카라 관계자들도 불러 수사에 속도를 내 왔습니다.

이들의 구속 여부는 오늘 밤 결정됩니다.

YTN 차유정입니다.

※ '당신의 제보가 뉴스가 됩니다' YTN은 여러분의 소중한 제보를 기다립니다.
[카카오톡] YTN을 검색해 채널 추가 [전화] 02-398-8585 [메일] social@ytn.co.kr [온라인 제보] www.ytn.co.kr

▶ 대한민국 24시간 뉴스 채널 YTN 생방송보기
▶ 유튜브에서 YTN 돌발영상 채널 구독하면 차량 거치대를 드려요!
▶ 네이버에서 YTN 뉴스 채널 구독하기


[저작권자(c) YTN & YTN PLU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전체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