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치원 소풍가는 아이 위해 2만원 도시락 주문했는데…'황당'

작성자
sajwndfl
작성일
2019-11-26 12:42
조회
18

0004247558_001_20191126111100776.jpg?type=w430원본보기


유치원에서 소풍을 가는 아이에게 특별한 도시락을 챙겨주기 위해 전문업체를 통해 주문한 소비자가 분통을 터트린 글이 온라인에서 화제가 되고 있다.

A씨는 최근 온라인 커뮤니티 보배드림에 "황당한 유치원 도시락 주문기"라는 제목으로 글을 올렸다.

A씨는 "아이가 유치원에서 소풍을 간다는데 출장으로 준비할 시간이 없어서 엄마들끼리 얘기해서 도시락을 맞춤주문했다"면서 "도시락 수령 후 사진을 보고 너무 황당했다. 2만 원 도시락이 편의점 5천 원짜리 도시락보다 못했다"고 전했다.

0004247558_002_20191126111100816.jpg?type=w430원본보기



0004247558_003_20191126111100848.jpg?type=w430원본보기


A씨가 도시락 업체에 항의 문자를 보내자 업체측에서는 "어떻게 해드려도 불만뿐인 분인 것 같다"면서 "어머님 같은 분 안받는다. 앞으로는 직접 준비해라"라고 답했다.

이 글에 네티즌들이 공분하면서 카지노사이트업체명이 공유되는 등 파장이 일었다.

논란이 일파만파 확산지자 도시락업체는 A 씨가 남긴 게시판에 "주문하신 분과 소통이 잘 안 됐던 것 같다. 주문할 때 메뉴도 직접 말씀하신 부분인데 어머님들 기대에 못 미친것 같다"는 내용의 사과문을 올렸다.

네티즌들은 "저런 솜씨로 2만원이나 받고 적반하장이라니. 입소문으로 망할 각인데 베짱장사 대단하다"는 혹평과 "편의점 도시락은 공장에서 만드는 것이고 이건 소량 만드는 거라 인건비부터 차이나는데 단순비교는 곤란하다"는 다양한 반응을 쏟아냈다.

이미나 한경닷컴 기자 helper@hankyung.com

▶ 네이버에서 한국경제 뉴스를 받아보세요
▶ 한경닷컴 바로가기 ▶ 모바일한경 구독신청

ⓒ 한국경제 & hankyung.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전체 0

Close Menu