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산서 꽃 놀이 다녀온 60대 남녀 코로나19 확진...경주 35번과 접촉

작성자
sajwndfl
작성일
2020-03-23 14:43
조회
38

0003713565_001_20200323135502813.jpg?type=w430원본보기


/연합뉴스
[서울경제] 부산서 꽃 축제 나들이를 다녀온 60대 남녀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다.

23일 부산시 보건당국은 전날 196건을 검사해 2명이 양성 판정을 받았다고 밝혔다. 이번 확진 판정을 받은 환자는 사하구에 사는 62세 여성(106번 확진자)과 62세 남성(107번 확진자)이다.

부산시 역학 조사 결과 두 사람은 지난 18일 전남 구례군 산수유 마을에 함께 다녀온 것으로 확인됐다. 이들은 같은 날 산수유 마을을 다녀간 경주지역 35번 확진자(60세·여성)와 접촉해 감염된 것으로 시 보건당국은 추정했다.

구례군에서 나서 축제를 취소했지만, 이들은 많은 사람이 모이는 나들이 장소에 갔다가 감염된 것으로 보인다. 106번 확진자 남편은 음성 판정을 받았고, 107번 확진자는 혼자 거주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두 사람은 경주 35번 확진자가 양성 판정을 받았다는 통보를 받고 지난 21일부터 자가격리 중이었다.

부산에서 확진자가 2명 나옴에 따라 지난 18일 산수유 마을을 다녀간 사람 중에서 추가로 감염자가 나올 수도 있는 상황이다.

이날 기준 부산 누적 확진자는 107명(타 시도 환자 2명 포함/질병관리본부 통계 기준 108명)이다. 전날까지 67명이 완치 판정을 받고 퇴원했다.
온라인바카라/이종호기자 phillies@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전체 0